작성일 : 17-07-11 15:10
여성인권영화제 찾아가는 이동상영회
 글쓴이 : 가족상담
조회 : 1,163  

여성인권영화제 찾아가는 이동상영회

여성인권영화제(Film Festival for Womens rights)는, 일상적으로 일어나는 여성인권 침해의 현실과 심각성을 알리고, 피해자의 생존과 치유를 지지하는 문화를 확산하기 위해 2006년에 시작된 영화제입니다. 올해로 11회를 맞는 여성인권영화제에서 더 많은 관객에게 여성인권에 관련된 영화를 보급하여 여성폭력 및 성인지적 감수성을 키우는 문화를 확산하고자 합니다.


여성인권에 대한 다양한 문화적 콘텐츠에 대한 욕구가 점차 늘어나고 있습니다. 시대상에 따른 여성상의 변화가 드러난 영화, 가정폭력에 대한 통념을 짚는 영화, 여성의 나이 듦과 노동, 몸에 대한 이야기 등. 


그러나 지역사회 내에서 여성인권과 여성폭력에 대해 논의를 할 만한 자리를 마련하기 쉽지 않은 것이 현실입니다. 제11회 여성인권영화제에서는 서울에서만 진행되던 여성인권영화제를 지역으로 확대하여, 더 많은 지역 주민이 여성인권에 대해 다양한 논의를 나눌 수 있는 장을 마련하고자 합니다.


참여자가 보다 쉽게 접근할 수 있는 ‘영화’라는 콘텐츠를 통해 열린 공간에서 여성인권과 여성폭력에 대해 다양한 주제를 지역에 알리고자  많은 신청을 기다립니다.

 모집 개요

- 모집 대상 : 영화를 통해 지역에 여성인권에 대한 담론을 확산시키고자 하는 누구나

- 모집 기간: 2017년 7월 11일(화) ~ 2017년 7월 20일(목)

- 영화 제목 : 헌팅그라운드


                  

미국의 여대생 5명 중 1명은 성폭력을 경험한다. 이 중 단 5%만이 성폭력 피해를 신고할 뿐이며, 가해자가 처벌된 경우는 극히 드물다.       

영화는 미국 전역의 대학 캠퍼스에 퍼져있는 성폭력과 이를 은폐하려는 대학 사회의 충격적 현실을 고발한다. 가히 '문화'라 할 만한 대학 내 성폭력의 실태는 여지껏 이를 축소, 부인하여 학교의 '명예'를 지키려는 대학 당국에 의해 감춰져 왔다. 범죄 사실을 신고한 생존자들에게 돌아오는 것은 그들을 보호해야 할 학교 측의 불신과 묵인, 비난과 보복일 뿐이다.     

 

그러나 그들은 주저앉지 않는다. 논란을 일으키고, 다른 생존자를 지지하는 움직임을 만든다. 새로운 전략으로 맞서 싸운다.